임혁

 member 0 total 1436  page  47 / 1
 전체 (1800)   자유 (1436)  | 영상 (111)  | 임혁님께 (45)  | 임혁 (4)  | 운영자 (204)  |
  제목   가슴이 따뜻한 이야기... 2007-03-18 32:05
  글쓴이         조회수 : 143   추천:17  
추천하기


한 여대생의 따뜻한 마음이 또다시 인터넷을 달궜다.

이야기의 주인공은 홍익대 경영학과 4학년 김지은(24)씨.

노숙자에게 자신의 목도리를 벗어 주는 장면이 한 아마추어 사진가에 의해 촬영돼 인터넷에 올랐고, 네티즌들은 그녀에게 ‘서울역 목도리녀’라는 별명을 붙여 주었다.

지난 3일 저녁, 김씨는 서울 용산구 동자동에 있는 자택을 나서서 길을 걷다가 앉은 채로 힘겹게 기어가는 할아버지를 발견했다. 그냥 지나칠 수 없었던 김씨는 할아버지에게 “어디 가세요?”라고 물었고, 할아버지는 “막걸리를 사러 간다”고 대답했다.




김씨는 할아버지 대신 근처 편의점으로 가서 막걸리 한 병을 샀다. 술만 드시면 안 될 것 같아 빵과 음료수도 함께 샀다. 할아버지가 양말 속에서 꼬깃꼬깃 접은 1000원짜리 두 장을 꺼내 김씨에게 줬지만 김씨는 차마 그 돈을 쓸 수 없어서 다시 할아버지에게 돌려드렸다.

“할아버지에게 딸이 하나 있는데 제가 그 딸과 닮았다고 하셨어요. 사고를 당해 몸이 아픈데 치료도 못 받고 지하도에서 주무신다는 얘기를 듣고 얼마나 가슴이 아프던지…. 그때 제가 드릴 수 있는 거라곤 목도리 하나밖에 없어서 할아버지 목에 목도리를 감아 드렸던 거예요.”

친구가 인터넷에 자기 사진이 올랐다며 귀띔해서 그제야 자기가 화제의 주인공이 되었다는 사실을 알았다고 했다. “한 일에 비해 너무나 과분한 칭찬을 받고 있다”며 김씨는 수줍게 웃었다.

이렇게 우리 주변에 가슴이 따뜻한 이들이 많아 졌으면 합니다.. 함께 살아가는 세상  이렇게 훈훈한 이야기만 날로 전해 줬으면,,, 하는 작은 바램에 이렇게 글을 올려 봅니다...
그러고 보면 전 참으로 행복한 사람인것 같습니다 진정으로 가슴 따뜻한 분들을 알게 되었으니 말입니다....
임혁선생님 운영자님 가을 하늘 님 순한늑대님 왕비님 아이비님 그리고 대중상짱님등.. 진정으로 가슴을 열고 대화할수 있는 만남을 가지고 있으니 난 행복하다 말할수 있을 것입니다..
이 만남이 짧은 만남이 아닌 오래 도록 남을수 있는 만남이 되길 바라며 주말저녁 이렇게 머물다 갑니다..
                   ---- 늘 밤하늘에 빛나는 별이되소서
                   ------>인연의 끈을 놓지 않기를...
                    ------> 웃음가득한 시간되소서,,,
                   ------->작지만 큰 구름이 되고픈 인운올림

코멘트닫기 (3)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1436  임오시련가.... 웃어봐요 우리 다 같이....   (5) 2007/02/22 170 13
1435  꽃이 전하는말....   (3) 2007/02/23 141 22
1434  너무나 가슴아픈 글을 보게 되어 올립니다...   (3) 2007/02/24 155 17
1433  당신은 아름다운 사람입니다...   (2) 2007/02/25 157 26
1432  등불...   (5) 2007/02/27 153 18
1431  고사계장군의 마지막 모습...   (4) 2007/02/28 167 15
1430  편안한 오후 되세요...   (6) 2007/02/28 202 28
1429  벌써 3월이네요...   (11) 2007/03/01 217 11
1428  심심해서 만들어 봤습니다...   (5) 2007/03/02 145 11
1427  내일은 정월대보름이라 하네요   (12) 2007/03/03 200 10
1426  봄오는 소리가 들리시나요...   (9) 2007/03/04 155 10
1425  어진 구름이 바람실려 머물다 갑니다...   (7) 2007/03/05 153 10
1424  오늘 이시간 아름다운 명소을 전해드립니다   (7) 2007/03/06 165 8
1423  엄마야 누나야 연주곡입니다.   (3) 2007/03/08 132 12
1422  당신은 사랑받기 위해 태어난 사람...   (8) 2007/03/09 201 15
1421  비가내리는 토요일 오후 음악 한곡 선사 합니다...   (2) 2007/03/10 145 17
1420  ^^...... happy day..   (3) 2007/03/11 145 13
1419  세월은 강물과 같이 흐른다...   (3) 2007/03/12 149 13
1418  밤이 깊어저 가고 달이 저물어 가네요   (6) 2007/03/13 168 15
1417  고된하루의 끝.. 행복의 시작   (3) 2007/03/15 147 16
1416  웃음이 묻어 나는 세상...   (3) 2007/03/16 118 17
1415  명상의 시간   (5) 2007/03/17 136 13
 가슴이 따뜻한 이야기...   (3) 2007/03/18 143 17
1413  매화꽃이 넘 아름다운 봄입니다...   (4) 2007/03/21 160 11
1412  훈련무사히 마치고 복귀하였습니다^^   (9) 2007/03/26 427 33
1411  月下獨酌(월하독작)이백....   (6) 2007/03/27 251 29
1410  갑자기 많은 비가 내리고 있네요...   (5) 2007/03/29 146 13
1409  우리네 가족님들 좋은 꿈 꾸소서..   (3) 2007/03/31 142 17
1408  누런세상이네요 ^^ 온통   (12) 2007/04/01 224 16
1407  좋은 하루 .. 행복한 화요일...   (9) 2007/04/03 226 15
1406  기뻐해주십시요 드디어 2차 훈련도 끝났습니다..   (11) 2007/04/05 328 30
1 [2][3][4][5][6][7][8][9][10]..[47] 다음글
/ skin by IMHYUK.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