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군가가 너무나 그리워질때

누군가가 너무나 그리워질 때...

보고싶은만큼 나도 그러하다네
하지만 두 눈으로 보는것만이..다는 아니라네.
마음으로 보고 ...
영혼으로 감응하는 것으로도...
우리는 함께일 수 있다네.

곁에 있는다는것은... 현실에 내곁에 존재하지는 않지만,
우리는 이미 한 하늘아래,저 달빛을 마주보며
함께 한 호흡을하며 살고 있다네.
마음안에는 늘 항상 함께 라네...

그리하여 이밤에도 나는 한 사람에게 글을 띄우네
그리움을 마주보며 함께 꿈꾸고 있기 때문이라네...
두 눈으로 보고 싶다고, 보고싶다고 욕심을 가지지 마세...
내 작은 소유욕으로 상대방이 힘들지 않게
그의 마음을 보살펴 주세...

한 사람이 아닌 이 세상을 이 우주를
끌어 안을 수 있는 욕심을 가지세
타인에게서 이세상과 아름다운 우주를 얻으려 마세...

내안에 두 눈과 마음문을 활짝 열고
내안에 시간과 공간이 존재하는 내 우주를 들여다 보게
그것은... 그것은 두 눈에 보이는 저 하늘과 같다는 것을
이 우주와 같다는 것을 깨달게 될걸세.
그안에 이미 내 사랑하는 타인도 이미 존재하고 있으니...
더이상 가슴 아파 할것 없다네.
내 안에 그가 살고 있으니
내 우주와 그의 우주가 이미 하나이니
타인은 더이상 타인이 아니라네... 더이상 바랄게 없다네...

주어도 아낌이 없이 내게 주듯이...
보답을 바라지 않는 선한 마음으로...
어차피,어차피 사랑하는것 조차,
그리워하고,기다려지고,애타해하고...
타인에게 건네는 정성까지도
내가 좋아서 하는일 아닌가.
결국 내 의지에서... 나를 위한것이 아닌가...

가지려하면, 가지려하면 더더욱 가질 수 없고.
내 안에서 찾으려 노력하면 가지게 되는것을
마음에 새겨 놓게나.

그가 내게 관심이 없다해도
내 사랑에 아무런 답변이 없다해도
내 얼굴을 바라 보기도 싫다 해도
그러다가...나를 잊었다 해도...
차라리 나를 잊은 내안의 나를 그리워하세...

법정스님의 시

누군가 너무나 그리워질때

가슴에 남는 노래, 모정의 대전역

영원히 사랑한다는 것은

영원히 사랑한다는 것은
조용히 사랑한다는 것입니다
영원히 사랑한다는 것은
자연의 하나처럼 사랑한다는 것입니다
서둘러 고독에서 벗어나려 하지 않고
기다림으로 채워간다는 것입니다
비어 있어야 비로소 가득해지는 사랑
영원히 사랑한다는 것은
평온한 마음으로 아침을 맞는다는 것입니다

사랑하는 사람을 잃는 것은
몸 한쪽이 허물어지는 것과 같아
골짝을 빠지는 산울음 소리로
평생을 떠돌고도 싶습니다
그러나 사랑을 흙에 묻고
돌아보는 이 땅 위에
그림자 하나 남지 않고 말았을 때
바람 한 줄기로 깨닫는 것이 있습니다

이 세상 사는 동안 모두 크고 작은 사랑의 아픔으로
절망하고 뉘우치고 원망하고 돌아서지만
사랑은 다시 믿음 다시 참음
다시 기다림 다시 비우는 마음으로
하나가 되어야 한다는 것입니다

사랑으로 찢긴 가슴은
사랑이 아니고는 아물지 않지만
사랑으로 잃은 것들은
사랑이 아니고는 찾아지지 않지만
사랑으로 떠나간 것들은
사랑이 아니고는 다시 돌아오지 않지만
비우지 않고 어떻게 우리가
큰 사랑의 그 속에 들 수 있겠습니까
한 개의 희고 깨끗한 그릇으로 비어 있지 않고야
어떻게 거듭거듭 가득 채울 수 있습니까

영원히 사랑한다는 것은
평온한 마음으로 다시 기다린다는 것입니다

도종환의 시

가슴에 남는 노래, 사랑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