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혁

 member 0 total 111  page  4 / 1
 전체 (1816)   자유 (1449)  | 영상 (111)  | 임혁님께 (45)  | 임혁 (4)  | 운영자 (207)  |
  제목   경포대에서... 2009-03-22 21:32
  글쓴이         조회수 : 224   추천:33  
추천하기

니가 그리운 날에



바다가 보고 싶어 떠난길... 무작정 강릉 가는 버스에 올라 긴어둠을 달렸다.. 바다로 나를 데려다 줄 버스는 작은 해드라이트 로 까만 밤을 헤쳐나가고 있다.. 차창 너머로 빛친 밤하늘엔 작은 조각달만이 그려저 있기에 왠지 안쓰런 마음이 들었지요.. 얼마나 달렸을까... 긴 터널을 몇개나 지나왔을까.. 표지판에 강릉이란 문구가 지나간다... 그리고 30분여 드디어 강릉 도착.. 기사님께서 좋은 여행 되십시요.. 라는 말씀을 하신후 그렇게 멀리 사라저 가셨습니다.. 하... 바다내음... 좋다... 택시를 타고 경포대로 갔습니다... 허나 날씨는 포근한데 바람을 무척 심하게 불더군요.. 날려 가는줄 알았습니다... 백사장 아직 어둠이 내려 앉아 있지만 밀려오는 파도소리는 내 심장을 뛰게하였습니다... 아무도 없는 바다가에서 까만 바다를 바다를 바라보는게 왠 청성이냐 하시겠지요... 그래도 좋은걸 어떻하죠... 한참동안 그렇게 파도소리를 들으면서 두눈을감고 서 있으니 지난 추억이 영화처럼 스처 지나가네요.. 이곳을 알게되고 선생님을 만나뵙고 좋은분들과의 행복했던 그시간들이 말이죠... 다음날 날씨가 너무좋아 에메랄드 빛 바다라고 하는 그말이 실감 날 정도였습니다... 가끔 이렇게 혼자 여행을 떠나면 참좋아요... 나만에 시간을 충분히 가질수 있고 시간에 구애도 받지 않으니 말입니다... 어제밤 보았던 그 바다가 오늘은 새롭게 보이더라구요 갈매기들도 뭘 먹었는지 살이 통통한게.. 남해에서 보던 갈매기들과는 차이가 나더라구요.. 그 바다 한켠에 마련되어 있는 벤치에 앉자 낮잠 한숨 자니 피곤이 다 사라졌는데 한낮에 태양빛에 얼굴음 숯검뎅이가 되고 말았습니다.. 그래도 참 좋은 시간이 이였습니다.. 내가 가질수 있는 또하나에 행복이 였으니 말입니다.. 가끔 무전여행은 나를 돌아보는 시간이 되어 종종 해봐야 겠어요... 니는 무슨 청성이냐 라고 하지만.. 해보지 않은 사람은 그 마음을 모르는거잖아요.. 멀리 간것도 아니고 차로 3시간 거리인데.. 근데 너무 여행을 좋아해서 그것도 문제네요.. 운영자님.. 글 보시고 걱정하지 마세요.. 바다가 보고 파서 다녀 온거에요.. 경포대 아직 한번도 못가봐서 시간이 허락할때 가볼려고 했던 건데 마침 시간이 되서 간거니까요.. 아셨죠 ^^ 구름인 씩씩하잖아요..

코멘트닫기 (3)

 
비밀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111 비밀글입니다 안녕하세요~운영자님.   (2) 2005/09/03 34 0
110  뜻깊은 개천절날에 희안한 소리 듣네요..   (6) 2005/10/03 443 50
109  제가 즐겨보는 중국드라마 한국판 캐스팅을 만들었습...   (4) 2005/10/07 461 57
108  지난번..   (1) 2005/10/24 348 68
107  어제 참 충격적인 댓글 비슷한걸 보았습니다.   (1) 2005/12/08 361 58
106  예전에 어떤 기사에서   (1) 2006/01/16 265 42
105 비밀글입니다 운영자님 참 죄송합니다.   (5) 2006/01/19 30 0
104  축하합니다   (1) 김진오 2006/02/01 372 63
103 비밀글입니다 ^^ 반겨주셔서 감사해요~   (1) 2006/03/15 8 0
102  즐거운 주말 보내세요~^^   (1) 2006/03/23 272 30
101  인사   (1) 2006/04/16 231 40
100  새싹에 산야   (3) 2006/05/05 240 39
99  한강   (1) 2006/05/14 254 52
98  임혁 선생님께서 8월중에 방영예정인 대조영 촬영현장...   (1) 2006/05/18 340 57
97  인사   (1) 2006/05/23 236 40
96  여름   (1) 2006/06/05 220 39
95  화이팅~!   (1) 2006/06/06 310 47
94  임혁형님과 동네 불곡산에 다녀 왔어요.   (7) 2006/07/24 514 53
93 비밀글입니다 안녕하세요~   (3) 2006/08/07 15 0
92  참 좋은 사람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6) 2008/09/14 360 41
91  선생님과 순한늑대님에 빠른쾌유를 빕니다....   (8) 2008/09/20 290 34
90  가을에 쓰는 편지...   (7) 2008/10/11 348 44
89  새로운 꿈은 밤하늘에 별이 되었다.....   (9) 2008/11/02 312 21
88  먼길을 돌아서 오면...   (12) 2008/11/29 406 30
87  흰눈이 오면...   (7) 2008/12/07 425 46
86  잠시 들렸다 가옵니다.... 배고프당...   (1) 2008/12/13 230 23
85  우리가족님들 새해 인사가 늦었습니다 새해 福 많이 받...   (3) 2009/01/03 270 16
84  깊은밤 찬바람만이 스산히 불어주니.....   (2) 2009/01/07 186 23
83  운영자님께만 공개했던 구름이에 다음작품을 공개 하옵...   (7) 2009/01/13 353 29
82  여러분 봄이 왔어요   (7) 2009/02/07 238 20
 경포대에서...   (3) 2009/03/22 224 33
1 [2][3][4] 다음글
/ skin by IMHYUK.COM